뉴스

무비

'어른들은몰라요' 이환 감독 "안희연(EXID 하니), 돼지고기로 썩을 때까지 연습"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1.04.06 17:11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에서 열연한 배우 겸 감독 이환과 배우 안희연 / 사진 : 리틀빅픽쳐스 제공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에서 열연한 배우 겸 감독 이환과 배우 안희연 / 사진 : 리틀빅픽쳐스 제공
    그룹 EXID의 멤버 하니가 배우 안희연으로 나선다.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를 통해서다. 가출 청소년인 18살 주영 역을 맡았고, 이를 통해 자신을 완전히 내려놔야 했다.

    6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의 언론시사회가 열려 이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유미, 안희연(EXID 하니), 신햇빛이 참석했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덜컥 임산부가 되어버린 18세 세진(이유미)이 유산을 결심하고, 거리를 떠돌다 동갑내기 주영(안희연, EXID 하니)을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신햇빛은 세진의 동생 세정 역으로 합류했다.

    안희연은 4년 째 거리를 떠돌고 있는 주영 역을 맡았다. 세진을 만나 친구가 됐고, 그가 낙태할 수 있도록 돕는 과정에서 폭력, 좌절 등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안희연은 주영 역을 맡아 흡연, 욕설 등 그룹 EXID의 멤버 하니 때와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이환 감독은 "안희연을 TV에서 봤을 때 건실하고, 착실하고, 착하고, 해맑게 웃고, 굳세어라 금순아 같은 이미지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 배우를 캐스팅할 수 있다면, 좋은 배신감을 나도 느낄 수 있고, 관객에게도 줄 수 있겠다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 과정 안에서 좋은 배신감을 저희가 만들어낼 때 '안희연'이라는 배우, '안희연'이라는 사람에게 좋은 의미의 작업이 되지 않을까라는 개인적인 생각이 있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어른들은몰라요' 이환 감독 "안희연(EXID 하니), 돼지고기로 썩을 때까지 연습"
    안희연은 첫 데뷔작에서 어려운 연기를 소화해냈다. 안희연은 "연기가 처음이었다.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었다. 감독님은 '워크샵'이라는 시스템을 진행한다. 저도 몰랐는데 '박화영'때도 하셨다고 하시더라. '어른들은 몰라요'때도 '워크샵' 시스템을 2달 정도 진행해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주셨다"고 밝혔다.

    이환 감독은 그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특히, 안희연은 주영이 세진을 향해 폭력을 써야 하는 장면을 어려워했다. 이환 감독은 "사람인지라 아무리 연기라고 해도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과 없는 부분은 분명히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며 "워크샵때부터 안희연 배우가 노력을 많이했다. 그 장면을 연습할 때 정육점에서 돼지고기를 사와서 놓고 치기도 했다. 그 고기를 며칠 갖고다니다가 썩어서 버리기도 했다"고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이어 "테이크는 세, 네 테이크를 갔다. 그러면서 하루 찍고, 다음날 까지 찍었다. 한두시간을 쉬었던 것 같다. 체력적인게 아니라, 안희연 배우가 받아들일 수 있을 때까지 시간을 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어른들은 몰라요'는 오는 4월 15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