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낙원의 밤' 차승원 "현장에서 어렵지 않은 선배되고파"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4.02 15:50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 / 사진: 넷플릭스 제공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 / 사진: 넷플릭스 제공
    차승원이 현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2일 오후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 제작보고회가 열려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참석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극 중 차승원은 태구가 속한 조직과 라이벌인 북성파의 2인자 마 이사로 분한다.

    평소 후배 배우들와 친근하게 지내는 것으로 알려진 차승원은 "그저 현장에서 어렵지 않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이 두 분과 감독님과 여러 스태프분들의 도움이 있어야 하는 건데 그런 의미에서 '낙원의 밤'은 손에 꼽을 만큼 만족감과 행복감을 준 작품"이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낙원의 밤'은 오는 9일(금) 오후 4시에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