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내일의 기억' 서예지 "두 아이 아빠 김강우, 총각처럼 연기해"…'웃음 빵'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4.01 12:00

    '내일의 기억' 온라인 제작보고회 / 사진: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제공
    '내일의 기억' 온라인 제작보고회 / 사진: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제공
    서예지가 김강우와의 연기 케미를 언급했다.

    1일 오전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서유민 감독을 비롯해 서예지, 김강우가 참석했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극 중 서예지는 기억을 잃고 미래를 보게 된 후 자신을 둘러싼 진실을 파헤치는 여자 '수진' 역을 맡았다.

    서예지는 김강우와의 연기 호흡에 대한 질문에 "김강우 선배님과의 촬영을 꿈꿔왔었다. (연기 해보니) 정말 좋았다"며 "선배님이 두 아들이 있는데 정말 자식이 없는 것처럼, 총각처럼 연기해주시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박경림은 "현실은 아이 둘이 있는 아빠지만, 그 현실에서 오롯이 빠져나와서 촬영장에서는 그냥 '지훈'이라는 얘기인 거죠?"라며 "현실과 가상 공간을 넘나드는 천의 얼굴인 배우라는 뜻이 아닐까 싶다. 그 점에 감탄하신 것 같다"고 상황을 정리했다.

    한편, 영화 '내일의 기억'은 오는 21일 개봉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