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내일의 기억' 서유민 감독 "아역 김강훈, 진정한 프로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4.01 11:52

    '내일의 기억' 온라인 제작보고회 / 사진: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제공
    '내일의 기억' 온라인 제작보고회 / 사진: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제공
    서유민 감독이 김강훈의 연기에 감탄했다.

    1일 오전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서유민 감독을 비롯해 서예지, 김강우가 참석했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이날 서유민 감독은 김강훈의 캐스팅 비화를 언급했다. 그는 "김강훈 분은 처음 보자마자 반했다. 그날 아역분들을 계속 봤는데, 김강훈 분은 보자마자 '우리 꼭 같이하자'고 부탁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현장에서도 정말 의젓하게 맡은 바 역할을 해내더라. 현장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많은데 사색하는 얼굴로 조용히 기다리다가 슛 들어가면 귀신같이 역할을 해낸다. '진정한 프로의 모습이구나' 싶었다"며 "제 안목이 대단한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영화 '내일의 기억'은 오는 21일 개봉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