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내일의 기억' 김강우 "작품 선택 이유? 서예지와 연기할 수 있어서"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4.01 11:52

    '내일의 기억' 온라인 제작보고회 / 사진: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제공
    '내일의 기억' 온라인 제작보고회 / 사진: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제공
    김강우가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언급했다.

    1일 오전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서유민 감독을 비롯해 서예지, 김강우가 참석했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김강우는 '수진'의 남편이자 '수진'이 잃어버린 진실을 감추려는 남자 '지훈'으로 분한다.

    올초 '새해전야'에서 로맨스를 선보인 김강우는 '내일의 기억'을 통해 '스릴러 장인'으로 컴백한다. "로코보다는 스릴러가 좋다"고 너스레를 떤 김강우는 "일단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고, 예지 씨랑 할 수 있었고 감독님과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무래도 스릴러다 보니까 어려운 촬영이 많았다. 체력적으로 힘들기도 했는데, 그럴수록 웃으면서 하지 않으면 이겨내기 힘드니까 모두 밝은 분위기로 하려고 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영화 '내일의 기억'은 오는 21일 개봉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