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무비

[화보] '낙원의 밤' 엄태구X전여빈 '이게 바로 누아르 시너지'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3.24 14:19

    01/04

    '낙원의 밤' 엄태구와 전여빈이 비주얼 시너지를 풍겼다.

    24일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 측이 영화 '낙원의 밤'의 두 주역 엄태구와 전여빈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두 사람은 누아르 분위기를 감각적인 비주얼로 풀어냈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컷들 속에서 두 배우는 영화를 통해 맞춰온 호흡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영화 '낙원의 밤'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배우 엄태구는 "장르로 말하면 정통 누아르인데 지금까지 느끼지 못한 신선함이 있었다. (전)여빈 씨가 연기한 '재연'이라는 캐릭터가 만들어내는 새로움이 있다. 재연 역을 하고 싶을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답했다. 이어 전여빈은 "반대로 배우 엄태구의 극 중 역할인 '태구' 역을 하고 싶었다. 이야기 안에서 멋짐의 기, 승, 전을 만드는 인물이다"라고 답했다.

    작품 안에서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전여빈은 "배우 엄태구는 자신이 가진 에너지 이상으로 몰입하고 집중하는 배우이자 따뜻하고 선한 사람"이라며 "동료로서 존경을 표하고 싶다"고 했다.

    엄태구는 전여빈에게 "지금껏 배우 생활을 하며 모든 배우를 통틀어 가장 이야기를 많이 나눈 배우"라고 화답했다. 이어 "회차를 거듭하며 (두 배우가) 동료로서 가까워졌는데 실제 영화 속에서도 '태구'와 '재연'이 가까워지고, 의지하게 된다. 이것이 영화에도 담길 하나의 가치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한편,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오는 4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