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픽터뷰] 김태리 "송중기 선배님께 먼저 말 놓는 것 제안"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1.03.01 00:01

    '승리호'에서 장선장 역을 맡은 배우 김태리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승리호'에서 장선장 역을 맡은 배우 김태리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배우 김태리는 '승리호' 현장에서 따쓰함을 배웠다. 한국영화 최초 SF영화라는 타이틀을 앞에 건 영화 '승리호'의 현장에서 배우들부터 스태프들까지 모두 '도전'의 자세로 임해야 했다. "함께 무언가를 만들어간다"라는 마음가짐. 이는 현장을 하나로 만들었고, 뜨겁게 만들었다.

    영화 '승리호'는 우주에 떠다니는 쓰레기를 처리하는 우주선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장선장(김태리), 태호(송중기), 타이거박(진선규), 업동이(유해진 목소리)는 쓰레기를 쫓아 돈을 번다. 그러던 중 폭탄이 내재된 대형살상무기로 알려진 도로시(박예린)를 만나며 다른 국면에 접어든다.

    김태리는 장선장 역을 맡아 "비켜라, 무능한 것들아"라고 외치며 가장 앞서서 쓰레기를 쫓는다. 장선장에 대해 "표면적으로 볼 때 단순한데 속은 따뜻한 사람"으로만 생각했던 김태리는 "생각보다 복잡한 사람"임을 깨닫고 고민을 시작했다.
    [픽터뷰] 김태리 "송중기 선배님께 먼저 말 놓는 것 제안"
    "굉장히 레이어가 많은 사람인거예요. 어떻게 다 보여줄 수 있을까. 굉장히 헤매었어요. 완성된 '승리호'를 보니, 장르 영화 특성에 맞게 분위기를 맞춰줘야 하는 게 있는 것 같아요. '이 캐릭터는 이런 것을 못해'라고 가둬두기보다 훨씬 더 열린 마인드로 임했어야 되는 거죠. 좀 더 아기자기하고 만화적으로 그릴 수 있었을텐데라는 아쉬움이 있기도 했어요."

    우주 SF영화를 만들면서 상상으로 채워갈 부분이 많았다. 하지만, 김태리는 상상보다 현장에서 채워간 부분이 많았다고 말한다.

    "미술팀과 세트팀에게 감사드리고 싶은게요. 굉장히 배려가 느껴졌어요. 실제 움직이게 해주셨거든요. 제가 앉은 의자도 충격이 가해지면 의자에 진동도 1, 2, 3단계로 되어 있었고요, 클릭하는 버튼들도 실제로 누르면 불이 들어왔어요."
    영화 '승리호' 스틸컷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영화 '승리호' 스틸컷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후반부에서 마이크로 도움을 요청하는 장면이 있었는데요. 높은 곳에 세트가 지어져있었고, 실제 진동이 들어갔어요. 연기하면서 정말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몸으로 하려면 너무 어색한 부분이 보였을텐데, 정말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승리호'에 함께탄 배우 유해진, 진선규, 송중기, 그리고 박예린까지 실제 현장에서도 정말 따뜻했다. 김태리는 특히 송중기에게 놀란 부분을 전했다.

    "선장 같은 역할은 물론 (유)해진 선배님이 가장 든든하게 해주셨고요. 놀란 부분이 (송)중기 오빠가 현장에서 (조성희) 감독님과 두 번째 작품이기도 하고, 편안하게 사람들을 응원해주고, 다독이면서 으샤으샤 역할을 잘 해주셨어요. 깜짝 놀랐어요. 이것이 주연배우다. 이런 느낌이랄까요. 너무 좋았어요."
    [픽터뷰] 김태리 "송중기 선배님께 먼저 말 놓는 것 제안"
    "친해지기 어려운 분들이 아니라 노력한 부분도 없었어요. 처음에는 '선배님' 하면서 존댓말을 하다가, 중간 이후에 친해지고 싶어서 '말 놓아도 돼요?'라고 여쭤보고, 말을 놓고 임했습니다.(웃음)"

    1500: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영화 '아가씨'부터 '승리호'에 이르기까지 김태리의 필모그래피는 말 그대로 탄탄대로다. 조바심이 나지는 않았을까.

    "그런 감정이 들면 시간이 흐르기를 기다릴수밖에 없습니다. 그 조바심이라는게 정말 연기적인 에너지를 내는데 하나 도움이 안되거든요, 위축될 분이지. 조바심에서는 하루 빨리 벗어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인 것 같아요. 그건 시간이 해결해주고요. 힘들면 하루 종일 잠만 잘 때도 있고요. 요즘에는 여러 취미생활도 하면서 그러고 있습니다."
    [픽터뷰] 김태리 "송중기 선배님께 먼저 말 놓는 것 제안"
    '승리호'를 통해서 배우게 된 부분도 있을까. 김태리는 현장을 다시금 이야기한다.

    "'승리호'를 하면서 전보다 훨씬 더 주변으로 눈이 트이는 것 같아요. 가려놓고 앞만 보고 왔다면, 좀 더 주변을 보게 된 것 같아요. 현장 사람들, 함께하는 스태프, 영화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는지. 그런 것들을 많이 배웠어요. '승리호' 작업을 하면서 모든 스태프들이 다 처음 도전하는 거예요. 모두 도전인 작업을 하고 있는 현장에서 되게 많이 배웠어요."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