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픽터뷰] '철인왕후' 설인아가 보여준 순애보의 정석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2.27 00:10

    설인아 서면 인터뷰 / 사진: HB엔터테인먼트, tvN 제공
    설인아 서면 인터뷰 / 사진: HB엔터테인먼트, tvN 제공
    설인아가 '철인왕후' 속 '조화진'으로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tvN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혼가출 스캔들을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설인아는 철종의 총애를 받는 후궁 '조화진'으로 분했다. 인생의 모든 걸 철종에게 건 화진은 일편단심 사랑과 비뚤어진 충정을 보여주는 입체적 캐릭터다. 설인아는 극 초반 기품있고 단단한 캐릭터로 시작해 왕실에서 벌어지는 온갖 사건 속에서 흑화해가는 인물을 연기했다.
    [픽터뷰] '철인왕후' 설인아가 보여준 순애보의 정석
    Q. '철인왕후' 종영 소감

    오랜만에 한 사극이어서 많이 부담도 있었고 떨렸는데 즐거운 시간이었다. 아무래도 배우분들과 스태프, 감독님과 호흡이 좋아서 제가 생각했던 부담보다 더 편하게 연기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Q. 변해가는 조화진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사전에 어떤 준비를 했었나?

    대본이 나오고 화진이로 계속 살아가다 보니 화진이한테 이입을 해서 가끔씩 감정이 더해갈 때가 있었다. 이런 부분을 조절해가면서 사극 톤이나 애티튜드 등에 대해 신경을 썼던 것 같고 아무래도 변해가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는 어려움이 없었는데 사극 톤 부분을 중점적으로 준비했다.
    [픽터뷰] '철인왕후' 설인아가 보여준 순애보의 정석
    Q. 조화진 역을 통해 설인아의 어떤 새로운 모습을 주고 싶었나.

    제가 생각하기에는 조금 딱하고 사랑에 솔직해서 상황을 보지 못하는 안타까운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화진이가 상대에 따라 감정 표현하는 것이 극과 극이었는데 상대 캐릭터에 따라 감정을 다양하게 보여줄 수 있었기 때문에 설인아로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너무 악역으로 보지 마시고 좀 크게 보면 화진이의 다양한 모습이 보이기 때문에 이런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픽터뷰] '철인왕후' 설인아가 보여준 순애보의 정석
    Q. 극 초반 감정선보다 후반부에 섬세한 감정 연기가 필요했을 것 같은데, 어떤 것에 주안점을 두고 연기했나.

    후반에 흑화 연기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다. 제가 더욱 중점적으로 생각한 부분은 배우 중에는 저만 정극이었다보니 코미디적인 요소가 없어 감독님과도 상의를 많이 했던 게 혼자 너무 정극으로 가면 드라마 전체적인 분위기에 튈 수 있으니 이를 녹여내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
    [픽터뷰] '철인왕후' 설인아가 보여준 순애보의 정석
    Q. 한복 소화력에 대한 호평이 있다. 사극과 한복을 소화한 소감이 어떤가.

    오랜만에 사극을 도전해보고 싶었던 마음이 컸고, 대본도 읽을 때 너무 재미있었다. 사극 첫 작품이 '옥중화'였는데 아무래도 옛날 생각도 나고 기분도 좋고 좋은 역할을 하다보니 더 좋았던 것 같다. 현대극과 사극은 대본부터 조금 다른데 현대극은 몸으로 표현을 많이 한다면 사극은 제한적인 부분이 있는 장르라 톤을 다운시켜 말하는 연습도 하고 책을 느리게 읽으며 호흡을 길게 하는 것도 연습했다.

    뭐든 잘하는 화진을 연기하기 위해 서예, 승마, 국궁까지 열심히 연습하며 준비했다. 한복이 잘 어울린다는 호평에는 한복의 미를 잘 표현한다는 뜻이기에 화진이 역할에 잘 녹아들었다는 생각이 들어 기분이 좋았다.
    [픽터뷰] '철인왕후' 설인아가 보여준 순애보의 정석
    Q. '철인왕후' 중 가장 인상적이거나 잊을 수 없는 장면이 있다면?

    제가 나오지 않는 장면에서도 인상적인 장면이 정말 많았다. 화진이가 나오는 신에서는 끝까지 진실을 외면하고 자신이 믿고자 하는 것을 위해 영평군한테 국궁장에서 '그 시체는 꼭 오월이어야만 한다'라고 했던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그때 시청자분들이 보기에는 '화진이가 미쳤구나'라고 보였을 수 있지만 저는 그때 화진이가 심적으로 많이 불안한 상태라고 보였던 장면이라 인상적으로 읽었고 대본을 읽었을 때 마음이 아팠다.

    그 상황을 믿고 싶을 만큼 화진이가 많이 불안해 보였는데 한편으론 제가 생각하기에도 좀 미웠고, 영평군이 답을 말해주는데도 왜 그렇게 답을 할까 싶었고, 안송 김문의 계략에 빠져 결국엔 대왕대비 마마가 원하시는대로 철종을 위해 석고대죄를 하며 호수에서의 일이 다 본인 탓이라고 하는 부분, 대왕대비 마마가 증명해 보라고 할 때 본인의 목에 칼을 직접 올리는 그 부분이 인상 깊었던 것 같다.
    [픽터뷰] '철인왕후' 설인아가 보여준 순애보의 정석
    Q. 소용과 화진은 철종을 두고 사랑싸움을 해야 하는 관계인데, 현장에서 신혜선, 김정현 배우와의 호흡은 어땠나.

    신혜선 언니와 할 때는 리허설부터 촬영 슛까지 다양하고 생생한 연기가 나올 수 있었고 촬영하는 배우들 중 제일 많은 스케줄이 있는 언니임에도 불구하고 항상 웃음과 배려가 넘치는 모습에 많이 배웠다.

    김정현 오빠와는 두 번째 만남이어서 그런지 현장에서 괜한 든든함과 친근함이 느껴졌고, 오빠가 그만큼 잘 챙겨주고 집중하는 모습에 함께 더 깊게 빠져들 수 있었다.
    [픽터뷰] '철인왕후' 설인아가 보여준 순애보의 정석
    Q. 화진을 향한 영평군의 짝사랑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화진과 영평군을 응원하는 팬들도 있는데, 설인아 배우라면 철종과 영평군 중 어떤 남자를 선택할 것 같나. 이유도 덧붙여달라.

    설인아는 화진이고 화진이는 철종밖에 없다. 철종은 화진의 대사에도 있듯이 꿈이며, 영평군은 이용했다고 이야기는 하지만 사실 감사한 존재다.
    [픽터뷰] '철인왕후' 설인아가 보여준 순애보의 정석
    Q. '철인왕후'를 통해 연기 변신을 시도했는데 향후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역할이 있다면?

    구체적으로 말씀을 드리면 요즘 '킬링이브'라는 BBC 드라마를 보면서 빌라넬이라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을 정말 많이 했다. 장르로만 이야기하면 액션 연기를 해보고 싶다.

    Q. 차기작 및 2021년도 활동 계획

    좋은 모습 더 많이 보여드리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할 예정이다. 좋은 기회로 함께하게 되는 작품 하나하나 최선을 다할 예정이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