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온앤오프 효진 "와이어신 촬영, 처음에는 정말 무서웠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1.02.24 17:05

    온앤오프 온라인 쇼케이스 / 사진: WM 제공
    온앤오프 온라인 쇼케이스 / 사진: WM 제공

    온앤오프(ONF) 효진이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를 밝혔다.


    24일 온앤오프는 첫 정규앨범 'ONF: MY NAM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독보적인 음악 색깔과 고퀄리티의 음악을 선보이며 꾸준한 성장세를 그려나가며 리스너들로 부터 '명곡 맛집'으로 불린 온앤오프는 이번에 첫 정규앨범을 통해 새로운 이야기를 전한다.


    타이틀로 선정된 'Beautiful Beautiful'은  펑키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내 삶의 모든 외침이 곧 예술이라고 외치는 에너지틱한 온앤오프를 만날 수 있다.


    뮤직비디오에도 많은 신경을 쏟은 만큼, 촬영 중 어떤 에피소드가 있었는지 묻자, 효진은 "제이어스를 구출하는 신을 찍기 위해 와이어를 처음 타봤다. 그걸 타고 높은 곳에서 뛰어내려야 하는 장면을 촬영했는데, 처음에는 정말 무서웠다. 뛰어내리기가 쉽지 않았는데, 몇 번 해보다 보니 재미있고 놀이기구를 타는 듯한 기분도 들어서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이어스를 구출하고 난 뒤, 로봇들과 플래시몹을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로봇 CG가 입혀지기 전에 제가 모션 캡처 슈트를 입고 춤을 췄다. 로봇들이 춤을 추는 모습이 제 춤사위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한편 온앤오프는 오늘(2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정규앨범 'ONF: MY NAME'을 발매하며 이날 저녁 8시 트위터 블루룸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설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