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아직낫서른' 차민지 "정인선·안희연 깍쟁이일 줄…만나보니 털털해"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2.23 15:20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카카오TV 제공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카카오TV 제공
    차민지가 정인선, 안희연의 첫인상을 전했다.

    23일 오후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연출 오기환)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오기환 감독을 비롯해 정인선, 강민혁, 안희연, 송재림, 차민지가 참석했다.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공감 로맨스. 극 중 차민지는 카페 사장 '홍아영' 역을 맡았다. 오랜 시간 만난 남자친구와 결혼을 생각하고 있던 그는 남자친구의 바람으로 상처를 얻는 인물.

    이날 차민지는 '찐친' 케미를 보여준 정인선, 안희연의 첫인상을 언급했다. 그는 "둘 다 깍쟁이일 것 같았다. 예민하고 조용조용하게 자기 자신을 숨길 거라는 생각이 강했는데, 막상 얘기하고 지내다 보니 둘 다 털털하고 소탈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니는 정말 깜짝 놀랐다. '저 친구가 정말 이런 모습인가. 확실한가' 싶었을 정도"라며 "인선 씨는 정말 따뜻하고 여성스럽더라. 제가 언니지만 오히려 의지가 되는 친구였다"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은 오늘(23일) 저녁 5시 카카오TV에서 첫 공개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