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빈센조' 옥택연 "멍뭉美 표현하려 푸들 헤어스타일 도전"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2.15 15:15

    '빈센조'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tvN 제공
    '빈센조'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tvN 제공
    옥택연이 사회초년생으로 변신했다.

    15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 연출 김희원)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희원 감독을 비롯해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이 참석했다.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에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극 중 옥택연은 홍차영의 제임스 본드가 꿈인 '장준우' 역을 맡았다. 장준우는 로펌 우상의 훈남 인턴 변호사로, 한국 문화가 서툰 유학파다. 사수 홍차영을 좋아하는 그는 빈센조의 등장으로 숨겨 놨던 승부욕을 발동한다.

    사회초년생이자 어리바리한 변호사로 변신하는 옥택연은 외적인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푸들 같은 헤어스타일을 했다. 멍뭉미와 어리바리한 사회 초년생의 모습을 표현하려고 했다"며 "외형적인 것부터 시작해서 뭔가 하나씩 빠트리는 매력이 있다. 나사를 하나 푼다던지, 정신을 놓는다던지 싶은 부분이 있다. 어떻게 고시를 패스했을까라는 생각이 드실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빈센조'는 오는 20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