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종영 D-DAY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연우X최병찬, 뭉클한 종영 소감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1.12 15:02

    '라이브온' 종영 소감 / 사진: 플레이리스트 제공
    '라이브온' 종영 소감 / 사진: 플레이리스트 제공
    '라이브온' 6인방이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12일 JTBC 드라마 '라이브온'(극본 방유정, 연출 김상우) 측이 황민현, 정다빈, 노종현, 양혜지, 연우, 최병찬의 마지막 인사를 공개했다.

    먼저 시간과 약속에 철두철미한 '고은택' 역에 완벽하게 변신한 황민현은 "'라이브온'이라는 작품을 만나게 돼서 굉장히 기쁘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은택으로 시청자분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었던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그리고 모든 배우들이 있었기에 더 의미있는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는 말로 함께 고생한 이들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종영 D-DAY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연우X최병찬, 뭉클한 종영 소감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안하무인 셀럽 '백호랑' 역으로 깊은 감정의 진폭을 보여준 정다빈은 "좋은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과 행복한 환경에서 촬영하며 추억을 많이 만들었다"며 회상했다. "시청자분들이 저희와 함께 울고 웃으며 공감해주셔서 이야기가 더 빛날 수 있었다. '라이브온'을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남다른 감회를 내비쳤다.
    종영 D-DAY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연우X최병찬, 뭉클한 종영 소감
    그런가 하면 '도우재' 역을 통해 원칙주의자와 달달한 사랑꾼을 오가는 연기를 선보인 노종현은 "'도우재'를 연기하면서 신중한 태도와 속마음을 전달하는 것의 중요함을 배웠다. '배우 노종현'으로서 많은 성장을 이룬 소중한 시간이었다"는 마음과 함께 "덥고 습했던 여름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선후배 배우님들 모두 고생하셨고 함께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인사를 대신했다.
    종영 D-DAY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연우X최병찬, 뭉클한 종영 소감
    진실한 우정이 무엇인지를 보여준 강단있는 모범생 지소현 역의 양혜지는 "너무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행복했고 무엇보다 소현이를 연기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영광이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여름, 저를 열정으로 뜨겁게 만들어준 고마운 작품이다.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한 모든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진심 어린 감사를 밝혔다.
    종영 D-DAY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연우X최병찬, 뭉클한 종영 소감
    '강재이' 역을 맡아 노종현과 함께 현실 로맨스의 묘미와 싱그러운 에너지를 선사한 연우는 "다들 건강하게 촬영을 마쳐서 너무 다행이다. 삼개월 동안 잊지못할 좋은 추억이 생겨서 정말 행복했다"며 "'라이브온'과 함께한 모든 분들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종영 D-DAY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연우X최병찬, 뭉클한 종영 소감
    마지막으로 '김유신' 역의 최병찬은 "촬영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끝난다고 하니까 아쉽고 섭섭한 마음이 큰 것 같다. 함께 웃고 떠들고 일한 3개월 동안 너무 좋았고 스태프분들과 함께 한 시간이 소중했고 좋아서 기억에 더 남는 것 같다"며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 드리고 이번 신축년 행복 가득한 한 해 되시길 바란다"고 새해 인사를 건넸다.

    한편, JTBC 화요드라마 '라이브온' 최종회는 오늘 12일(화) 밤 9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