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소주연 "김요한, 괜히 1위가 아니구나 생각"

  • 조명현 기자

    • 기사

    입력 : 2020.12.28 14:55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에서 첫사랑 케미를 보여줄 배우 김요한,소주연 / 사진 : 카카오M 제공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에서 첫사랑 케미를 보여줄 배우 김요한,소주연 / 사진 : 카카오M 제공
    배우 소주연이 김요한과 연기를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에서 간질간질한 첫 사랑을 보여주게 된 두사람이다.

    28일 온라인으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의 제작발표회가 열려 배우 김요한, 소주연, 여회현 그리고 서민정 감독이 참석했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명랑 발랄한 여고생 ‘신솔이’(소주연)와 그가 17년째 짝사랑하는 옆집 소꿉친구 ‘차헌’(김요한), 그리고 이들과 청춘을 함께하는 열일곱 친구들의 사랑과 우정을 담은 첫사랑 소환 로맨스다.

    김요한은 소주연과 "대본 리딩 때 처음 만났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사실 소주연이 먼저 말을 많이 걸어주고 친근하게 대해줬다. 덕분에 저도 편하게 대할 수 있었다. 사람이 참 해맑다"고 함께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소주연 "김요한, 괜히 1위가 아니구나 생각"
    소주연은 "이 친구의 성향이나 취향을 빨리 파악해야겠다는 생각에 먼저 다가갔던 것 같다"며 김요한에 대한 대답을 이어갔다. 이어 "괜히 1위가 아니구나, 많은 사람에게 사랑을 받는데는 이유가 있구나 싶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김요한이 과거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에서 1위를 차지했던 것을 전한 것.

    김요한은 "아니 무슨"이라고 수줍은 모습을 보이다가, "사실 둘이 붙어있는 장면이 되게 많다. 그러다보니 저를 좀 더 잘 이끌어 준 것 같다"며 소주연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카카오M의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오늘(12월 28일)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첫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