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수지·김선호·남주혁, '스타트업' 예측불가 전개? 마지막 촬영 공개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0.11.21 20:20

    배우 수지, 김선호, 남주혁이 tvN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열연 중이다. / 사진 : tvN제공,수지 인스타그램
    배우 수지, 김선호, 남주혁이 tvN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열연 중이다. / 사진 : tvN제공,수지 인스타그램
    배우 수지, 김선호, 남주혁의 삼각관계는 어떻게 될까. 지난 방송에서 서달미(수지)에게 고백한 한지평(김선호)과 달미의 곁에서 그를 지켜준 남도산(남주혁)의 모습이 공개되며, 궁금증을 더한다.

    수지는 20일 자신의 SNS에 "한팀장님 막촬~ 달미랑 지평이랑. 촬영은 끝나도 드라마는 아직!"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달미 역의 수지와 한지평 역의 김선호가 마지막 촬영을 함께하며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런가하면, 20일 공개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스틸컷에서 서달미(배수지) 앞에 앉은 남도산(남주혁)이 상처투성이 얼굴을 하고 있어 의문을 더한다.
    사진 : tvN 제공
    사진 : tvN 제공
    공개된 사진 속에는 레스토랑 안에서 단 둘이 마주앉은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따스한 햇살이 비추는 몽글몽글한 분위기와 옅은 미소를 띤 서달미와 달리, 남도산에게는 어딘가 심각한 기류가 포착된다. 특히 턱에 붙인 밴드를 비롯해 얼굴 곳곳에 난 붉은 생채기들은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안타까움과 함께 호기심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서달미가 어릴 적 첫사랑의 비밀을 모두 알아채면서 남도산과의 관계에 위기가 닥쳤다. 그녀와 편지를 주고받았던 ‘남도산’이 진짜 남도산이 아닌 할머니 최원덕(김해숙)의 부탁을 받고 남도산의 이름을 빌렸던 한지평(김선호)이었단 사실이 드러난 것.
    사진 : tvN 제공
    사진 : tvN 제공
    과거 ‘남도산’의 편지로 시작된 인연이지만 지금 눈앞의 남도산과 감정이 깊어지던 서달미에게 이 진실은 혼란을 안겨줬다. 이에 남도산은 그녀에게 더 이상 헷갈리게 하고 싶지 않다며 그동안의 감정을 없애는 것까지 감수하겠다고 전했다. 다만 삼산텍이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 입성하고 성장한 건 서달미가 이뤄낸 진짜 성과임을 알려줬다. 이는 CEO로서도 자신을 믿지 못하던 그녀에게 다시 한 번 믿음과 확신을 안겼다.

    과연 서달미는 6개월간의 성과를 발표하고 투자를 이끌어야 하는 데모데이를 무사히 치러냈을지 그리고 서로의 위로이자 꿈이었던 남도산과의 관계는 어떤 향방으로 흐를지, 예측불가 청춘의 이야기가 기다려지고 있다.

    한편,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 수지 인스타그램
    사진 : 수지 인스타그램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