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안희연, '나를 사랑한 스파이' 특별 출연…'북한 천재 해커' 변신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0.11.17 14:45

    안희연(하니)이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키플레이어 활약을 예고했다.


    17일 MBC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극본 이지민, 연출 이재진) 측은 각각 다른 장소에서 북한 천재 해커 '대동강 물수제비'로 분한 안희연과 접선을 시도하는 문정혁, 임주환의 모습을 공개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 안희연 특별출연 / 사진: 글앤그림 제공
    '나를 사랑한 스파이' 안희연 특별출연 / 사진: 글앤그림 제공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비밀 많은 두 남편과 첩보전에 휘말린 한 여자의 스릴만점 시크릿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최근 비밀경찰 전지훈(문정혁)과 강아름(유인나)이 산업스파이 데릭 현(임주환)의 실체에 한발 다가서며 긴장감을 높였다.


    강아름은 남편의 수상한 행보를 눈치챘고, 데릭 현은 자신의 비밀이 아내를 위험하게 만들 수도 있다는 생각에 흔들렸다. 여기에 각각 데릭 현, 피터(전승빈)를 미행하던 강아름과 전지훈이 비밀스러운 접선 현장을 목격하며 앞으로 펼쳐질 첩보전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전지훈과 데릭 현은 소피(윤소희)가 생전 연구하던 자료를 손에 넣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던 상황. 소피의 연구 자료에 접근할 수 있는 암호 해독을 위해, 극 중 백악관 해킹에도 성공한 북한의 천재 해커가 언급된 바 있다.


    이와 관련, 북한의 천재 해커인 대동강 물수제비의 정체가 안희연으로 밝혀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먼저, 앳된 얼굴과 다른 시크한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손쉽게 기계를 조작하는 여유에서 천재 해커다운 능력을 엿볼 수 있다. 전지훈, 데릭 현 모두 대동강 물수제비를 회유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그의 등장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별출연으로 극에 힘을 더할 안희연은 "문정혁, 임주환 선배님과 호흡을 맞춰 볼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또 전작에 함께 출연했던 배인혁, 이종원 배우를 한 작품에서 다시 만날 수 있어 좋았다.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대동강 물수제비를 연기하면서 인물의 외적인 부분과 어울리지 않는, 언밸런스한 성격의 조합이 재미있게 느껴졌다. 대동강 물수제비의 등장은 인물들이 처한 상황, 스토리에 변화를 가져온다. '키'를 쥐고 있는 인물"이라며 "그로 인해 어떤 일들이 생겨날지, 그 부분을 주목해서 봐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어 그녀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KBO 한국시리즈 중계방송 관계로 내일(18일) 결방한 뒤, 19일(목) 밤 9시 20분에 8회가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