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픽터뷰] 김희원 "열애설 후, 박보영과 통화 '저도 전혀 신경 안써요' 하더라"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0.10.03 12:07

    배우 박보영과 김희원 / 사진 : 픽콘DB,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박보영과 김희원 / 사진 : 픽콘DB,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희원이 후배 배우 박보영과 열애설에 대해 "즐거움을 한 번 드렸구나"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양측이 모두 부인하며 해프닝으로 마무리된 열애설이다.

    영화 '담보'의 개봉을 하루 앞둔 28일 배우 김희원이 인터뷰에 응했다. 김희원은 영화 '담보'에서 빚대신 데려온 9살 승이(박소이, 하지원)을 선배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함께 사랑으로 키우게 되는 종배 역을 맡았다. 종배는 마음 여린 사채업자로, 두석의 뒤에서 애정어린 모습을 영화 속에 담아냈다.

    김희원은 '담보'가 "판타지"라고 표현하며 "가족의 따뜻함을 말하는 작품을 하며 현장도 따뜻했다"고 전했다. 김희원은 "영화에도 해를 안 끼치면서 살짝 코믹하게 보이겠다는 생각으로 전사도 생각하고, 아이디어와 표정 등 세세한 디테일을 많이 고민했다"고 했다.

    앞서 불거진 배우 박보영과의 열애설에 대해서도 솔직히 말했다. 김희원은 2020년 초 박보영과 열애설이 불거졌다. 함께있는 목격담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고, 이것이 열애설 보도조로 이어졌다. 김희원은 "아니라서 아니라고 했다. 친한 선후배라고 이야기하는 것도 이상하지 않나"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저는 열애설이 백번 나가도 신경안쓴다. 그런데 (박)보영이는 모르지 않나. 박보영에게 전화해서 '내가 얘기한 건 아닌데, 어쩔 수없이 그렇게 됐어'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런데 (박)보영이도 '선배님 저도 전혀 신경 안써요'라고 대답해주더라. (대중에게) 즐거움을 한 번 줬구나라고 그냥 그렇게 생각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한편, 김희원을 비롯해 성동일, 하지원, 박소이 등이 열연한 영화 '담보'는 지난 2일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흥행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 '담보' 스틸컷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담보' 스틸컷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