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18 어게인' 이도현 "윤상현, 정말 친근하고 선한 사람…첫인상부터 좋았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0.09.21 15:46

    '18어게인'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JTBC 제공
    '18어게인'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JTBC 제공
    이도현이 윤상현의 첫인상을 언급했다.

    21일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안은빈·최이륜, 연출 하병훈)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하병훈 감독을 비롯해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이 참석했다.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이도현은 '18세 홍대영'인 '고우영' 역을 맡았다. 18세 고등학생 때 가장이 된 후 자신의 꿈을 외면한 채 살던 '홍대영'이 이혼을 앞두고 갑자기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되고, '고우영'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게 된다.

    극 중 윤상현과 2인 1역을 연기하게 된 이도현. 그는 윤상현과의 첫인상을 회상하며 선배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이도현은 "저는 윤상현 선배님을 처음 뵌 게 감독님과 셋이서 중국음식집에서 봤을 때"라며 "저에게는 TV에서만 뵙던 신 같은 존재셨다"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어 "선배님이 들어오셔서 제가 쓰고 있던 모자를 벗고 인사를 했다. 그때 생얼이었는데, 제가 유전적으로 한쪽 눈썹이 없다. 선배님이 그걸 보시고 '눈썹 문신 잘하는 곳 있다고 소개해줄까'라고 하시더라"며 "그 얘기를 듣고 정말 친근하게 느껴졌다. 정말 편안하고 선한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첫인상이 정말 좋았다"고 회상했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오늘(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