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18 어게인' 김하늘 "워킹맘 '정다정' 역? 내 미래의 모습이라 생각하며 연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0.09.21 15:46

    '18어게인'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JTBC 제공
    '18어게인'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JTBC 제공
    김하늘이 워킹맘 캐릭터를 맡은 소감을 전했다.

    21일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안은빈·최이륜, 연출 하병훈)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하병훈 감독을 비롯해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이 참석했다.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극 중 김하늘은 열여덟 쌍둥이 남매의 엄마이자 늦깎이 아나운서 지망생인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 역을 맡았다.

    실제로도 워킹맘으로 활약하고 있는 김하늘은 극 중 '정다정'에게 동질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그는 "워킹맘이라서 다정이에게 닮은 부분을 많이 느낀다"며 "예전에는 집에 가면 온전히 제 시간이 있어서 대본도 집중해서 보고 제 일만 하면 됐는데, 이제는 육아를 해야 하니 많이 힘들더라"고 말했다.

    이어 "다정이는 고등학생 아이를 키우지만 느낌적인 느낌은 많이 비슷했다. 어쩌면 내 미래의 모습이겠구나 싶었다"며 "나도 나중에는 저런 방향의 엄마가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오늘(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