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써치' 장동윤 "용동진, 신체 능력 발달한 인물…몸무게 늘리고 체구 키워"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0.09.17 18:24

    '써치' 장동윤 인터뷰 / 사진: OCN 제공
    '써치' 장동윤 인터뷰 / 사진: OCN 제공
    장동윤이 '써치'에서 남성미를 폭발시킨다.

    17일 OCN 새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극본 구모·고명주, 연출 임대웅·명현우) 측이 장동윤의 스틸과 인터뷰를 공개했다.

    극 중 장동윤은 적의 흔적을 쫓는, 특임대 군견병 '용동진' 병장 역을 맡았다. "처음 도전하는 장르라 신나고 기대됐다. 무엇보다 도전 의식이 생겼다"고 운을 뗀 그는 차기작으로 이 작품을 택한 이유로 "재미있는 대본이 가장 결정적이었다. 쉽게 접하지 못하는 장르이기 때문에 더욱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꿈이었다. 장르물은 처음인데, 지금까지 해왔던 것들과는 다른 배우로서의 매력을 선보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지금까지 공개된 이미지와 영상을 통해 장동윤은 성공적인 이미지 변신을 선보였다. 터프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용병장의 늠름한 자태에선 그간 봐왔던 '소년미'는 사라졌다. 특히 한층 벌크업 된 모습은 엄청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모두 장동윤의 부단한 노력이 만들어낸 산물이었다. "용병장은 수색대원이고, 신체 능력이 발달한 인물이다. 때문에 헬스와 몸무게 증강으로 체구를 키웠다"는 것.

    촬영 전 군견 핸들링 훈련소에는 거의 매일 출근했다. "타깃을 추적하는 용병장의 임무는 특임대에서 가장 결정적이고 필요한 것이다. 수색견과 군견병의 역할과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했다"고 강조한 장동윤은 "때문에 열심히 훈련을 받았다. 실제로 의뢰 받은 사건 현장에 가서 경험을 쌓기도 했다"고. 용병장과 수색견의 케미는 '써치'에서 주목해야 할 포인트 중 하나다.

    오랜 사전 준비로 용병장의 외양과 기본기를 모두 갖춘 장동윤. 연기에 있어서는 실제 경험을 많이 투영했다며 "내가 봐왔던, 그리고 경험했던 말년 병장의 모습을 많이 갖고 있는 인물이라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특유의 반항적이고 거친 용병장만의 매력을 추가해 연기에 몰입했다. 물론 군 제대 후, 다시 경험하게 된 소총, 군장, 헬맷의 상당한 무게를 견디며 촬영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지만, 연기 열정 하나로 용병장의 순간, 순간을 완성해나갔다.

    사전제작으로 모든 촬영을 완료한 장동윤은 "기존에 구상했던 내용을 뚝심있게 밀어붙일 수 있었다는 점, 다양하고 참신한 촬영 기술을 시도해볼 수 있었다는 점, 연기할 때도 롱테이크로 더 집중할 수 있었다는 점이 좋았다"며 "그만큼 드라마에서 흔히 만나기 쉽지 않은 장르를 생동감 있게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뿐만 아니라 "군대라는 요소에 상상을 더해 이야기를 풍부하게 만들었기 때문에 군대경험이 없으시더라도 충분히 재미있게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며 "나도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시청자 여러분도 함께 본방사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를 덧붙였다.

    한편,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DMZ)에서 시작된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구성된 최정예 수색대 이야기를 다룬 밀리터리 스릴러 드라마. '미씽: 그들이 있었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17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