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검객' 최재훈 감독 "이민혁 눈빛에서 장혁이 느껴져"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0.09.17 13:50

    영화 '검객'에서 함께한 이민혁과 장혁 / 사진 : 픽콘DB,오퍼스픽쳐스 제공
    영화 '검객'에서 함께한 이민혁과 장혁 / 사진 : 픽콘DB,오퍼스픽쳐스 제공
    영화 '검객'을 연출한 최재훈 감독이 그룹 비투비 멤버 이민혁에게 "제대 축하하고 고마워"라고 말했다. 영화 '검객'에서 이민혁은 배우 장혁의 어린시절을 연기했다.

    17일 영화 '검객'의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려 배우 장혁, 김현수, 최재훈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검객'은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 아역 이민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는 추격 액션 영화다.

    배우 이민혁은 장혁과 함께 태율을 그렸다. 최재훈 감독은 "추천도 많이 받고, 오디션도 많이 봤다. 장혁과 싱크로율이 맞아야 했다. 그리고 '검객'이 대역을 쓰지 않아서, 액션 연기가 중요한 요소였다"고 이민혁을 캐스팅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이민혁이 아이돌 중에서도 운동신경이 있는 친구더라. 상상이상으로 놀랐다. 엄청난 운동신경이 있었다. 나중에 알고 천만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며 "대사가 많은 영화가 아니라 눈빛으로 표현해야하는데, 인생과 설움 등 감정이 담겨야 하는데 클로즈업 들어갔을 때, 장혁과 싱크로율이 느껴지더라. 공허한 눈빛을 많이 요구했는데 잘 표현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민혁을 옆에서 지켜본 장혁은 "이민혁이 운동신경이 좋지만,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장혁은 "옆에서 지켜봤을 때 그렇게까지 만들수있는 것은 집중도도 있지만 이 배역을 하겠다는 노력이 뒷받침 되지 않았다면 나오지 않았을 거다. 배우로서 알아가는 과정이나 준비하는 과정이 굉장히 절실했다. 보는 사람들은 '저 친구 원래 저렇게 잘했을거야'라고 하겠지만, 사실 이민혁 자신이 만들어간 부분이다. 굉장히 성실한 친구"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영화 '검객'은 오는 9월 23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