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방송

[화보] 윤세아 "'비밀의 숲2' 속 연재, 최전선에서 싸우는 전사 같은 사람"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0.09.17 10:50

    01/03

    윤세아의 우아함으로 중무장했다.

    17일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측이 윤세아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윤세아는 시크한 올블랙부터 모던한 올 화이트 톤의 의상을 고혹적인 아우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 카메라에 가닿은 눈빛에는 깊이를 더해 윤세아 특유의 우아함을 배가하며 시선을 압도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윤세아는 '비밀의 숲' 시즌 1에 비해 감정 표현에 익숙해진 이연재에 대해 "시즌 1에서는 이창준(유재명)을 인생의 전부라 생각하며 지켜보고 늘 참았지만, 지금은 남편으로 인해 인생의 굴곡을 맞보게 됐다"며 "연재는 최전선에서 싸우는 전사 같은 사람이 된 것 같다. 혼란스럽고, 긴장되고 지칠 거다. 이전보다 감정 표출을 하고는 있지만, 속 시원하고 멋있게 하는 게 아니라 답답하고 무겁고, 힘든 상태에서 하는 거라 전부 다 해소되진 않는 것 같다"고 전했다.

    과거 약혼자였던 성문일보의 김병현(태인호)과 만나 "날 기업가로 봐줘"라며 화장을 지우는 장면에 대해선 "엄청 연습했던 장면이다. 자칫 우스워 보일까 너무 걱정했는데, 다행히 잘 나온 것 같다"며 "댓글 중 재미있었던 건 '창크나이트'(이창준과 다크나이트의 합성어, 비운의 영웅을 뜻함)와 조커가 부부냐는 거였다. 립스틱 지운 모습이 조커 같다면서 말이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 장면을 생각하면 지금도 온몸에 털이 설 만큼 카타르시스를 느낀다. 진짜 살아있음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안티에이징'보다 '웰에이징'을 위한 비결에 대해 묻자 "하루하루 후회 안 하고 행복하게 살면 되지 않을까? 뭐든 재미있게, 허투루 넘기지 말고 기억에 남도록 하는 거다. 감정이나 숨도 편안히, 너무 가쁘지 않게 말이다"라며 진솔한 면모를 보였다.

    한편, 윤세아의 더 많은 화보는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10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윤세아가 출연하는 tvN '비밀의 숲 2'는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