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윤상현·이도현 사이 행복한 김하늘?…'18 어게인' 메인포스터 공개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0.08.19 14:29

    '18 어게인' 윤상현, 김하늘, 이도현이 청량 미소를 유발하는 케미를 발산했다.


    오는 9월 7일 첫 방송을 확정한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안은빈·최이륜, 연출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

    18어게인 메인포스터 공개 / 사진: JTBC 제공
    18어게인 메인포스터 공개 / 사진: JTBC 제공

    극 중 김하늘은 열여덟 쌍둥이 남매의 엄마이자 늦깎이 아나운서 지망생인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 역을, 윤상현은 18세 고등학생 때 가장이 된 후 자신의 꿈을 애써 외면한 채 현실에 쫓기며 살아온 '홍대영' 역을 맡았다. 이와 함께 이도현은 한 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돼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는 '18세 홍대영'으로 분해 윤상현과 2인 1역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메인포스터에는 인생의 중요한 기점이 된 숫자 '18'을 형상화한 구조물 안에 자리잡은 아내 김하늘과 남편 윤상현, 이도현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김하늘을 향한 윤상현과 이도현의 진심이 담겨 관심을 높인다. 윤상현은 김하늘을 향해 팔을 뻗으며 그에게 용서를 갈구하는 제스처로 웃음을 자아낸다. 극중 김하늘과 윤상현은 이혼 위기에 놓인 부부 관계로, '내가 다 잘못했어 다정아! 내가 정말 잘할게!'라는 문구가 윤상현의 뼛속 깊은 후회를 느끼게 한다.


    그런가 하면 이도현은 시원한 미소를 띤 훈훈한 자태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더욱이 '다정아! 네가 내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이야'라는 문구가 아내 김하늘을 향해 일편단심인 그의 진심을 느끼게 하며 여심을 더욱 떨리게 한다. 이에 아름다운 아내 김하늘과 인생을 후회하는 37세 가장 윤상현, 18세 리즈시절로 돌아간 37세 가장 이도현이 그려갈 이야기에 흥미가 더욱 증폭된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모범형사' 후속으로 오는 9월 7일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