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담보' 성동일 "박소이→하지원, 우리가 너무 잘키웠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0.08.12 13:44

    영화 '담보' 속 2인 1역을 맡은 아역배우 박소이(왼쪽)과 배우 하지원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담보' 속 2인 1역을 맡은 아역배우 박소이(왼쪽)과 배우 하지원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아역배우 박소이는 자라서 하지원이 됩니다. 영화 '담보' 속 이야기다. 이렇게 훌륭하게 키워낸 것은 성동일과 김희원이다.

    12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영화 '담보'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강대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이 참석했다.

    영화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아역 박소이→어른 하지원)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이날 MC를 맡은 박경림은 "아역배우 박소이가 커서 배우 하지원이 된다니 너무 잘키운 것 아니냐"고 물었다. 두석 역을 맡은 성동일은 "우리가 너무 잘 키웠다"고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하지원이 와서 붕 뜰 수 있었던 이야기를 진지한 이야기로 눌러주었다"고 했다. 하지원에 대한 에피소드도 덧붙였다. 성동일은 "하지원이 정말 눈물이 안 멈춰서 스태프와 배우들이 모두 자리를 비켜준 적이 있다. 너무 눈물이 터져서 말릴 수도 없더라. 마음껏 울도록 두었다. 그 정도로 진심으로 연기했다"고 전했다.

    배우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이 등이 진심을 다한 영화 '담보'는 오는 9월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