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선미 "첫 네글자곡 '보라빛 밤', 다섯 글자라고 괜히 입방정 떨었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6.29 15:07

    선미 쇼케이스 / 사진: 메이크어스 제공
    선미 쇼케이스 / 사진: 메이크어스 제공

    꾸준히 세 글자 곡을 타이틀곡으로 앞세웠던 선미가 이번에는 네 글자 타이틀을 내세웠다. 다만 앞서 예고한 다섯글자 타이틀과는 달라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29일 선미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선미는 "제가 사실 다른 곡을 타이틀곡으로 준비하고 있었는데, 요즘 시기가 무겁고 답답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준비한 앨범도 무거운 경향이 있어서 뭔가 이러한 분위기를 조금이라도 해소시켜줄 음악이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서 '보라빛 밤'을 준비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보라빛 밤'을 준비하면서 '날라리' 쇼케이스 때 했던 말이 생각났다. 당시 다섯 글자 타이틀이라고 했는데, 괜히 입방정을 떨었다. 사실 준비하고 있던 앨범의 타이틀이 다섯 글자 제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보랏빛 밤'이 아닌, '보라빛 밤'인 것에 대해 선미는 "맞춤법에는 어긋나는 표현이지만, 노래를 들어보면 제가 '보라빛 밤'이라고 발음을 한다"라고 설명을 덧붙였고, 영문 표기 역시 특별한 고민 보다는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발음을 할까 고민해본 결과 'pporappippam'이 된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선미 특유의 고혹미의 결정체를 만날 수 있는 '보라빛 밤'은 오늘(2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