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가희 "이 시국에 바다行? 아이들 위한 것…한국으로 잠시 돌아간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3.23 15:54

    가희 논란 관련 심경 고백 / 사진: 가희 인스타그램
    가희 논란 관련 심경 고백 / 사진: 가희 인스타그램

    가희가 최근 바다 사진을 올려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심경을 전했다.


    23일 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전 아이들과 오랜만에 바다에 간 사진을 올렸다. 이 시국에 무슨 바다냐고 애들 핑계 덴다고 말하시는 분도 계시고, 저를 뭔가 정신머리 없는 사람으로 만드셨던데, 몇일이 지나도 마음에 남아서 글을 올린다"라며 운을 뗐다.


    "요즘 온 세계가 많이 힘들다. 모두가 예민하고, 수고하면서, 가족을 지키려는 마음 하나로 살아간다"라며 가희는 "아이들이 잠시라도 놀수 있는 곳이라면 부모는 그 환경을 만들어 준 것이다. 저도 그랬다. 여기 발리는 집앞 놀이터가 바다고, 공원이 곧 바다고, 산이 곧 바다인 곳이다. 한국에서 아이들과 집앞 공원에 왔다고 하면, 이시국에 무슨 공원이냐는 소리를 들었을까요"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지난날 많은 사랑을 받은 한사람의 연예인이기도 하지만 지금은 그저 한사람의 엄마다. 바다에 잠시 나간 것도 그저 부모의 마음이다"라며 "곧 한국으로 잠시 돌아간다. 이곳이 점점 위험해지고 있고, 검사도 어렵고, 만약 아프면 출국도 못하고 모든 것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결정했다. 한국을 신뢰하기 때문에 당분간 돌아간다"라고 곧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가희는 "더 생각하고, 더 신중하게 살도록, 더 노력하겠다"라며 "모두 건강하시길 바란다"라고 응원을 보냈다.


    한편 가희는 가족과 함께 지난 해 인도네시아에 위치한 발리로 이사하며 화제를 모았다. 

    ◆ 가희, 논란 관련 심경글 전문.


    얼마전 아이들과 오랜만에 바다에 간 사진을 올렸었습니다. 그런데 이 시국에 무슨 바다냐고 애들 핑계 덴다고 말하시는 분도 계시고, 저를 뭔가 정신머리 없는 사람으로 만드셨던데, 기사도 나고 그 기사를 보고 남편이 피드를 지우라 하여 한숨을 내쉬며 지웠습니다.


    하지만 몇일이 지나고 아무리 생각해도 마음에 남아서 말씀드리고 싶은게 있어서 글을 올립니다.


    요즘 많이 힘듭니다. 온세계가요. 모두가 예민하고 모두가 수고합니다. 모두가 공포에 떨고 모두가 가족을 지키려는 마음 하나로 살아갑니다. 모두가 아이들이 뛰어놀수 있는 곳을 찾아 잠시라도 바깥 바람을 쐬며 아이들이 웃고 즐겁게 놀수 있길 바라며 삽니다. 집 앞 놀이터에서 잠시 놀고 공원에서 잠시 놀고 산에 잠시 가고 마스크 착용후 동물원에도 가고 그렇게 아이들이 잠시라도 놀수 있는 곳이라면 부모는 그 환경을 만들어 줍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여긴 발리 입니다. 저의 집앞 놀이터가 바다고 공원이 곧 바다고 산이 곧 바다인 곳입니다. 뭐가 달랐던 걸까요. 한국에서 잠시 용기내서 아이들와 집앞 공원에 왔어요 뛰어노는 모습을 보니 너무 좋네요 라고 했어도 이시국에 무슨 공원이냐는 소리를 들었을까요.


    사람이 없는 시간을 골라 햇볕이 뜨거워도 나갔습니다. 신기하게도 기침과 콧물이 아직 조금 남아있던 아이들은 그날 이후 콧물과 기침이 완전히 떨어졌습니다. 햇빛을 받고 모래를 만지며 노니 아이들 감기도 떨어지는 것을 보고 자연의 힘을 다시 느꼈습니다.


    그 당연한 햇빛과 그 당연한 바다가 우리에게 주는 힘, 그것을 보지도 만지지도 못하는것이 얼마나 불행한가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모든것에 감사와 감사가 더했습니다.


    여러분, 저는 지난날 많은 사랑을 받은 한사람의 연예인이기도 하지만 지금은 그저 한사람의 엄마 입니다. 바다에 잠시 나간것도 그저 부모의 마음이었습니다.


    저희는 곧 한국으로 잠시 돌아갑니다. 이곳이 점점 위험해 지고있고 검사도 어렵고 만약 아프게 된다면 출국도 못하고 모든것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결정하였습니다. 한국에 대한 존경심도 많이 커진 요즘 그저 한국을 신뢰함으로 당분간 돌아갑니다.


    더 생각하고 더 신중하게 살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두 건강하시길 간절히 진심으로 바랍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