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본 대로 말하라' 음문석 "믿기지 않을 정도의 여운"…아쉬움 가득 종영소감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3.23 10:18

    '본 대로 말하라' 음문석 종영소감 / 사진: OCN 제공
    '본 대로 말하라' 음문석 종영소감 / 사진: OCN 제공

    '본 대로 말하라' 음문석이 마지막까지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지난 22일 종영한 OCN 토일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에서 음문석은 시골 순경 강동식과 박하사탕 살인마 김요한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매회 강렬한 충격을 선사했다.


    특히 음문석은 냉정과 열정을 오가듯 캐릭터의 이중성을 탁월하게 그려냈다. 선과 악을 넘나드는 그의 표현력이 극의 몰입을 높였으며 마치 1인 2역이란 착각까지 불러일으키며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꾀한 것.

    '본 대로 말하라' 음문석 "믿기지 않을 정도의 여운"…아쉬움 가득 종영소감



    이에 음문석은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를 통해 "어느덧 본 대로 말하라가 끝이 났다. 아직 믿기지가 않을 정도로 여운이 많이 남는 것 같다"라며 "드라마를 시작할 당시 그놈, 박하사탕 캐릭터 방향을 단순히 살인을 하는 것이 아닌 그 사람의 죄의식을 이용해 인격까지 죽이는 형태를 가진 살인마 김요한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 좋고 정 많은 순경 강동식으로 이중적인 캐릭터를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놈의 정체가 밝혀지면서 생각지도 못했던 시청자분들의 뜨거운 응원을 보고 많은 힘을 받았다. 끝까지 본 대로 말하라를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라고 감사를 전하며 "끝까지 열정을 보여준 모든 배우, 스태프 여러분 수고 많으셨다. 저 또한 앞으로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 감사하다"라며 뜻깊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웃음과 분노, 공포 등 다채로운 감정들을 드라마 속에서 유감없이 펼쳐내며 아찔한 전율까지 선사하며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음문석의 향후 행보에 많은 관심이 쏠린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