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방법' 정지소, '악귀' 성동일 향한 핏발 선 눈빛…'파이널 매치' 예고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3.09 15:59

    '방법' 파이널 매치 서막 / 사진: tvN 제공
    '방법' 파이널 매치 서막 / 사진: tvN 제공

    '인간의 탈을 쓴 악귀' 성동일과 '10대 소녀 방법사' 정지소의 파이널매치 서막이 올랐다.


    9일 tvN 월화드라마 '방법'(극본 연상호, 연출 김용완) 측은 성동일과 정지소가 서로를 향해 불꽃 눈빛을 겨눈, 심야 대면을 공개했다.


    '방법'은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로, 지난 방송에서는 밀폐된 지하철에서 백소진(정지소)와 진경(조민수)의 숨 막히는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특히 사지가 뒤틀린 채 처참한 최후를 맞은 진경의 모습이 역대급 충격을 선사한 상황.


    이에 매회 심장을 거세게 옥죄는 쫄깃한 전개로 긴장감을 폭주시키는 '방법' 후반부에 시청자의 이목이 집중되는 것은 당연하다. 든든한 '영적 조력자'를 잃은 '악귀' 진종현(성동일)이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 것.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에는 진종현, 백소진의 서슬 푸른 대립이 담겨 보는 이의 심장을 얼어붙게 만든다. 백소진은 더 이상 자신의 분노를 숨길 수 없는 듯 핏발 선 눈빛으로 진종현을 살벌하게 노려보고 있다. 금방이라도 진종현을 방법할 것 같은 긴장감이 더해진다. 반면 진종현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여유만만한 모습. 마치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는 듯 백소진을 향해 비웃음을 보내는 여유 넘치는 모습이 보는 이에게 등골 오싹한 섬뜩함을 선사한다.


    '방법' 제작진은 "관록의 성동일과 괴물 신예 정지소가 나이를 초월한 연기 호흡으로 극을 쥐락펴락하며 장면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라며 "조민수의 죽음과 함께 본격적으로 펼쳐질 파이널매치에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덧붙여 "오늘(9일) 방송에서는 성동일, 정지소의 소름 돋는 연결고리가 수면 위로 떠오르며 비밀의 판도라가 깨진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방법'은 오늘(9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