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결백' 측, "코로나19 추가 피해 막기 위해 개봉일 연기"(공식)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2.26 11:38

    '결백' 개봉일 연기 / 사진: 소니픽처스코리아 제공
    '결백' 개봉일 연기 / 사진: 소니픽처스코리아 제공
    영화 '결백' 개봉이 연기됐다.

    26일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 측이 "코로나19 추가적인 피해를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3월 5일 예정됐던 개봉일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앞서 '결백' 측은 지난 24일 예정되어 있던 언론·배급 시사회 및 일반 시사회 일정을 전면 취소한 바 있다. 개봉일이 다가오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여파가 커지고 있어 결국 개봉일까지 조정하게 됐다.

    '결백' 측은 "관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내린 결정인 만큼, 관객분들과 관계자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며 "향후 상황 추이를 지켜본 후 개봉일이 결정되는 대로 안내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