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아무도 모른다' 안지호, '극의 중요 열쇠' 쥔 역할…"제 몫 100% 이상 소화"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2.14 10:59

    '아무도모른다' 안지호 스틸 공개 / 사진: SBS 제공
    '아무도모른다' 안지호 스틸 공개 / 사진: SBS 제공

    '아무도 모른다' 안지호, 이 소년이 품고 있는 비밀은 무엇일까.


    14일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 측은 '아무도 모른다'의 핵심 키워드 '아이'(고은호)를 그려낼 안지호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라는 질문을 던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


    공개된 사진 속 안지호는 돌아서서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듯 깊은 눈빛, 감정을 드러내지 않으려는 듯한 표정, 또래답지 않게 쓸쓸한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찰나의 순간을 포착한 스틸임에도 서서히, 그러나 깊은 여운을 남기며 예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극 중 안지호가 맡은 '고은호'는 히스테리가 심한 엄마와 단둘이 사는 소년이다. 다정하고 속이 깊기에, 처절하게 사건만 쫓는 경찰 '차영진'(김서형)의 마음을 열고 친구가 됐다. 그러던 어느 날 이 '아이'가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사건 속에 자신을 내던진다. '어른'들은 이 아이가 왜 이런 선택을 했는지, 이 아이가 품고 있던 비밀이 무엇인지 찾고자 결심한다. 이 지점이 '아무도 모른다'의 중요한 스타트 라인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의미에서 '고은호'는 극의 중요 열쇠가 되는 캐릭터이다. 뿐만 아니라 '아무도 모른다'에는 주인공 김서형을 비롯해 류덕환, 박훈, 문성근, 권해효, 장영남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극의 스토리로도, 연기로도 '고은호' 캐릭터와 이를 그릴 배우 안지호의 연기력이 중요해질 수밖에 없다.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 측은 "안지호는 제 몫의 100% 이상을 해내고 있다"라며 "인물의 감정과 스토리를 섬세하게 읽어내는 것은 물론, 대선배 연기자들과 호흡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어 제작진은 물론 함께 연기하는 선배 배우들 역시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3월 2일 월요일 밤 9시 4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