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결백' 홍경 "예전부터 신혜선 팬…누나 연기에 빨려 들어가"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2.06 13:01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결백' 홍경이 신혜선 팬을 자처했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박상현 감독을 비롯해 신혜선, 배종옥, 홍경, 태항호가 참석했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 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이 '추시장'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 경은 자폐성 장애가 있는 정인의 남동생 '안정수'를 연기한다.

    이날 홍경은 신혜선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홍경은 "촬영 전부터 혜선 누나에게 팬이라고 말씀드렸는데 아직도 안 믿어주신다"며 "누나랑 연기하면서 항상 좋았다. 누나가 하는 연기나 대사를 보면 자연스럽게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 있다"고 감탄했다.

    또한, 배종옥과의 호흡이 대해서는 "종옥 선배님은 중요한 신에 직접 오셔서 제 연기를 모니터해주고 '이럴 땐 이렇게 해보는 게 어떨까' 하며 조언을 해주셨다"며 "선배님이 나오는 신이 아닌데도 그렇게 해주셔서 정말 좋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결백'은 오는 3월 5일(목) 개봉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