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결백' 배종옥 "치매 노인 역? 간극 표현 쉽지 않아…노인 분장 부담 없었다"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2.06 13:01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결백' 배종옥이 치매 노인을 연기하는 고충을 토로했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박상현 감독을 비롯해 신혜선, 배종옥, 홍경, 태항호가 참석했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 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이 '추시장'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 배종옥은 기억을 잃은 살인 용의자 '화자'로 분한다.

    그간 지적인 캐릭터를 선보여온 배종옥은 '결백'에서 특수 분장을 감수하며 촌부로 변신했다. 게다가 치매를 앓고 있는 캐릭터를 처음으로 연기하게 된 그는 "기억이 왔다 갔다 하는 그 간극을 표현하는 게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도전이라 재밌었다. 할머니 이미지를 만드는 것에 대해 주변에서도 우려가 있었지만, 저는 하나도 문제가 되지 않았다"며 "이야기에 힘이 있었기 때문에 (노인 분장도) 감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결백'은 오는 3월 5일(목) 개봉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