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본 대로 말하라' 장혁 "최수영, 귀가 열려 있는 배우…조언해주면 바로 체화"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29 17:19

    OCN '본 대로 말하라'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OCN '본 대로 말하라'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본 대로 말하라' 장혁이 최수영, 진서연과의 연기 시너지를 언급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OCN 새 토일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극본 고영재·한기현, 연출 김상훈)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상훈 감독을 비롯해 장혁, 최수영, 진서연, 장현성, 류승수가 참석했다.

    '본 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서스펜스 스릴러. 극 중 장혁은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 역을 맡았다.

    '보이스' 이후 오랜만에 OCN에 컴백한 장혁은 극 중 최수영, 진서연과 팀을 이뤄 범인 잡기에 나서는 역할을 연기한다. 이에 두 사람과의 호흡을 묻자 장혁은 "두 사람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한 곳에서 정보를 알아보고 디렉션을 주는 입장이라 최수영 씨와 진서연 씨가 대신 (몸으로) 고생을 해주신다"며 "경찰의 입장에서 수사하고 현장에서 단서를 찾아가는 과정, 범인을 잡는 일들이 호흡 맞추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감독님의 디렉션 안에서 해내시는 것 같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최수영, 진서연 씨와 정말 조화롭게 연기하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특히, 최수영에 대해서는 "굉장히 귀가 열려 있는 배우"라고 칭찬했다. 장혁은 "수영 씨는 수용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열려 있다.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해주면 바로 현장에서 체화해 표현한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OCN 새 토일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는 오는 2월 1일(토)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