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웃는 남자' 규현 "초연 배우 박효신과 비교? 너무 높은 선배님, 존경하는 마음"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14 18:10

    '웃는남자' 규현, 박효신 언급 / 사진: EMK 제공
    '웃는남자' 규현, 박효신 언급 / 사진: EMK 제공

    '웃는 남자' 규현이 초연 배우와 비교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언급했다.


    1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는 뮤지컬 '웃는남자'의 프레스콜이 열려 질의응답 시간을 진행, '그윈플렌' 역을 맡은 규현, 수호를 비롯해 '우르수스' 역의 민영기, '조시아나' 역의 김소향, '데아' 역의 강혜인, 이수빈이 참석했다.


    뮤지컬 '웃는 남자'는 세기의 문호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지닌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 작품으로, 규현은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을 연기한다.


    특히 규현과 이석훈의 경우 재연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만큼, 초연에 참여했던 박효신 등 좋은 배우들과의 비교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한 부담은 없는지 묻자 규현은 "저도 걱정을 했던 부분이 초연을 했던 분들에 대한 열망이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초연에도 참여했던 수호 씨와 박강현 씨에게 많은 조언을 얻었다. 그 부분에서 감사를 드린다"라며 "부담감이랄 것은 특별히 없는 것 같다. 제가 생각하기에 정말 높은 선배님이기 때문에 존경하는 마음으로 함께 잘 만들어가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라고 답했다.


    한편 지난 9일 첫 공연을 시작한 뮤지컬 '웃는 남자'는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