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RUN' 지성X강기영X황희X이태선, 빗속 러닝 도전…"색다른 느낌"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09 11:11

    'RUN' 런티스트, 우천 러닝 도전 / 사진: tvN 제공
    'RUN' 런티스트, 우천 러닝 도전 / 사진: tvN 제공
    'RUN' 지성, 강기영, 황희, 이태선이 비 오는 날 러닝 도전에 나선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RUN' 첫 방송에서는 배우 지성, 강기영, 황희, 이태선이 의기투합한 러닝 크루 '런티스트(런+아티스트)'가 시작됐다. 국제 마라톤 대회 도전에 앞서 서울과 이틸리아 밀라노의 아름다운 러닝 스팟을 뛰며 호흡을 맞춰가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 것. 요즘 핫 트렌드 운동인 달리기가 생생하게 담기고 네 배우의 리얼 캐릭터가 더해져 신선하고 건강한 러닝 예능의 탄생을 알렸다.

    이 가운데 9일 방송에서는 비 내리는 밀라노 거리를 가로지르는 런티스트 멤버들의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운치 있는 나빌리오 운하를 곁에 두고 달리는 멤버들은 서로를 독려하며 한 팀으로서 합을 맞춰 나아간다. 미끄러움과 추위에 대한 걱정도 잠시 "오히려 비를 맞으니 기분이 너무 좋다. 색다른 느낌, 새로운 경험"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도 신나는 러닝기를 남긴다.

    달리기와 맞물려 자연스레 공개되는 각자의 이야기들이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지성은 배우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대상 수상시의 감정 등을 밝히며, 런티스트 멤버들과 배우로서의 속깊은 대화를 이어간다. 또한 학창 시절 하키 선수였던 강기영이 하키를 그만두게 된 이유, 황희가 직접 찍은 상황극 영상, 막내 이태선이 털어놓는 부모님과의 관계 등 풍성한 토크가 즐거움을 책임진다.

    또한, 지성, 황희, 이태선은 밀라노에서 피렌체로 이동, 마라톤 대회 준비에 나선다. 맑은 피렌체 날씨가 반가운 세 사람은 도착하자마자 러닝에 뛰어들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런티스트의 일과로 자리 잡은 새벽 러닝 속 마주친 산타 크로체 성당, 아르노 강, 조토의 종탑 등 피렌체 명물도 관전 포인트다. 이날 강기영이 갑자기 멤버들을 떠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출을 맡은 김현실 PD는 "2회에서는 멤버들이 지닌 개인 경험을 달리기와 연결해 선보인다. 처음 공개되는 이들의 스토리가 공감을 자아낼 것"이라며 "달리는 멤버들 주변으로 펼쳐지는 러닝 로드의 이국적인 풍경과 비 오는 밀라노의 경치, 밀라노와는 또 다른 피렌체의 매력 등이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tvN 'RUN'은 지성, 강기영, 황희, 이태선이 러닝 크루가 되어 국내외 러닝 스팟을 달리는 즐거움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오늘(9일) 밤 11시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