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황정음·육성재·최원영·이준혁, JTBC 새 드라마 '쌍갑포차' 출연 확정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29 13:48

    '쌍갑포차' 황정음-육성재-최원영-이준혁, 출연 확정 / 사진: 각 소속사 제공
    '쌍갑포차' 황정음-육성재-최원영-이준혁, 출연 확정 / 사진: 각 소속사 제공
    황정음과 육성재가 '쌍갑포차'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다.

    29일 JTBC 새 드라마 '쌍갑포차'(극본 하윤아, 연출 전창근) 측이 황정음, 육성재, 최원영, 이준혁의 출연 확정 소식을 전했다.

    배혜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쌍갑포차'는 늦은 밤, 낯선 곳에 일어난 의문의 포장마차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다뤘다. 원작 웹툰은 연재 중에 독자들로부터 10점 만점의 평점을 얻었고, 지난 2017년엔 대한민국 만화대상 우수상을 수상할 정도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에 드라마 제작 확정 소식이 알려진 뒤 감동의 눈물과 웃음을 함께 했던 팬들의 기대를 불러일으켰고, 무엇보다 실사로 등장할 캐스팅에 대한 이목이 집중됐다.

    먼저 황정음은 쌍갑포차 이모님 '월주' 역을 맡았다. 그는 2년여 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쌍갑포차'를 선택,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선사할 예정이다. 드라마 '도깨비' 이후 차기작을 기다려왔던 육성재는 갑을마트 고객상담실 직원 '한강배'로 분한다.

    이어 최근 드라마 'SKY 캐슬', '닥터 프리즈너', '녹두꽃'을 통해 빛나는 존재감과 연기력을 드러냈던 최원영은 쌍갑포차를 관리하는 '귀반장'을 연기한다. 감초 연기 1인자 이준혁은 염라국의 부장 '염부장' 역을 맡아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드라마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 '더 패키지'의 전창근 감독이 연출을 맡은 '쌍갑포차'는 내달 촬영에 돌입, 고퀄리티의 완성도를 갖춰 내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