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더★리뷰] 변하는 세상 속, 변하지 않는 '주파수' 맞추기(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27 18:42

    기적처럼 사랑이 시작됐지만, 운명처럼 이별과 마주한다. 흔한 사랑, 그리고 이별 이야기라고 할 수 있지만, 서로를 향한 마음이 변치 않고 10년 동안 계속 된다면 어떨까. 긴 시간이 흐르는 동안 많은 것이 바뀌지만, 그럼에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는, 그 특별한 가치를 보여줄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속 현우, 그리고 미수의 이야기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리뷰 / 사진: CGV아트하우스 제공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리뷰 / 사진: CGV아트하우스 제공

    1994년 10월 1일, 라디오 프로그램 '유열의 음악앨범'이 시작되는 그날, 현우(정해인)와 미수(김고은)의 이야기도 첫 장을 연다. 세상에 어느 하나라도 달라져 있길 바랐던 현우에게 새로운 DJ가 진행을 맡은 라디오 프로그램, 그리고 그 라디오를 듣게 된 장소에서 만난 미수는 기적과 같았다. 그렇게 현우는 미수를 좋아하게 됐고, 미수 역시 현우에게 설렘을 느낀다. 이렇게 기적처럼 시작된 첫사랑은 현우의 '숨기고 싶은' 과거와 함께 다소 허무한 끝을 맺게 된다. 벗어날 수 없는 과거처럼, 피할 수 없는 이별을 맞이하게 되는 것.


    그렇게 시간은 1997년, 그리고 2000년으로 흘러간다. 우연한 마주침은 현실이라는 벽에 부딪혀 이별을 부르고, 인연을 이어가고 했던 노력은 과거에서 비롯된 악연이 발목을 잡는다. 변해가는 세상 속 변치 않는 '영원한 사랑'은 없는지, 그렇게 두 사람의 연락은 끊어지게 된다. 그 뒤로 또 5년이라는 시간이 흐르고 현우와 미수는 우연한 계기로 다시 마주한다. 시간이 흘렀지만, 서로를 잊지 않았기에 '인연'을 맺을 기회를 잡게 된다. 과연 이번에는 '변하지 않는' 라디오처럼 서로를 향한 주파수를 맞출 수 있을까.


    거듭되는 우연, 그럼에도 엇갈리는 두 남녀. 사실 영화가 전개되는 과정에서 개연성은 없지만, '유열의 음악앨범'이 '멜로 영화'라는 사실에 초점을 맞춘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약 10년이라는 시간의 흐름을 연기해야 하는 정해인, 김고은은 각각 '청춘의 자화상'같은 현우로, '일상의 소중함을 보여주는' 미수로 완벽히 몰입해 자연스럽게 이야기가 이어질 수 있도록 탄탄한 연기를 보여주며, 두 사람의 케미를 찬란하게 빛나도록 만든 정지우 감독의 연출은 '역시'라는 감탄을 부른다.

    [더★리뷰] 변하는 세상 속, 변하지 않는 '주파수' 맞추기(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여기에 그 시대를 풍미했던 음악들이 OST로 삽입, '그 시절 감성'을 소환하는 안내자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OST를 선정하기 위해 시간적 배경이 되는 팝송과 가요들 중 수백 곡의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서 듣고, 또 들으며 마음에 와닿는 곡을 찾았다고 밝힌 만큼, 많은 신경을 쏟은 부분이다. 두 주인공과 어우러지면서 그들의 이야기를 대변하는 내러티브 역할을 해내기도 하는 만큼, OST에 집중하는 것 역시 영화를 즐기는 하나의 재미가 될 전망이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감성을 전달'하는 연락 방법이 달라지는 것을 표현한 것 역시 남다른 센스가 돋보이는 대목이다. 헤어지면 그 순간, 연락이 끊길 수 밖에 없는 1994년을 시작으로 PC 통신을 통한 메일, 휴대폰까지 다채로운 수단이 등장한다. 정지우 감독은 '유열의 음악앨범'이 시대극처럼 비추지 않길 바랐다며 "지금, 이 순간이 현재인 것처럼 1994년 10월 1일의 오전이 그들에게는 현재다. 과거의 여러 모습을 노골적으로 보이는 것보다 시대가 품고 있는 여러 요소를 담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영화는 단지 시대의 재현을 이용한 '레트로 감성'에 초점을 맞추지 않는다. 영화 속 현우와 미수는 그저 흘러간 시간 속에 존재하며, 그 시대를 살아온 청춘들을 대변한다. 그때 그 청춘들에게는 '나의 시간이 이렇게 흘러갔구나'를 느낄 수 있는 향수를 선물할 것이며, 현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 역시 지금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삶을 살아온 두 사람의 모습에 많은 공감을 느낄 것이다.

    [더★리뷰] 변하는 세상 속, 변하지 않는 '주파수' 맞추기(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다만, 극 말미 현우의 과거와 관련한 서사가 다소 영화를 늘어지게 한다는 느낌을 받을 수도 있다. 현우에게 다소 무거운 짐을 지운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과 함께. 이에 대해 정지우 감독은 "내 문제로 인해 상대와 관계가 쉽지 않은 멜로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라며 "현우에게는 그냥 어린 시절 잠깐 있었던 일들인 것 같지만 기이한 방식으로 영향을 미치고, 미수는 불안함과 두려움에 대한 기분이 자꾸 생겨난다. 상대의 태도 때문이 아닌, 내 안의 어떠한 부분 때문에 관계와 사랑이 쉽지 않다는 것을 만들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정해인이 이야기했던 "영화를 보고 나갈 때 자존감을 갖고 돌아가셨으면 좋겠다"는 말 역시 이러한 주제와 뜻을 같이 한다. 모든 것은 '나로부터' 시작되는 것이기에.


    한편,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수), 문화가 있는 날 개봉한다.

    최신 이슈기사

    "정해인·김고은에 많이 기대"…'유열의 영화앨범' 정지우 감독의 '이유 .. 하나영 기자
    [HD영상]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김고은과 호흡? 처음으로 연하와.. 하나영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정지우 감독과 재회? 도움되고 싶은 마음 컸.. 하나영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 "추천 OST? 핑클 '영원한 사랑'….. 하나영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정해인과 서로 바라보는 장면, 잊혀지지 않아.. 하나영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만화책 달라는 김고은 손 잡아…뻘쭘했던 장면.. 하나영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김고은, 오늘(28일) 개봉 기념 스페셜 포스.. 하나영 기자
    정해인, '여행장인' 노린다…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11월 편성.. 이우정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FNC와 KBS 공동 제작…'예능 생태계 새 장.. 이우정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서 최고 인기상 수상 이우정 기자
    정해인, 화요일 밤 책임진다…'걸어보고서' 오는 26일 첫 방송 확정(공..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멜로 장인→다큐 초보 변신…'허당美 폭발'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포스터 2공 공개…"진솔한 모습 담았다" 이우정 기자
    첫방 D-DAY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돌발상황부터 음악앨범까지…시청포..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점괘서 '내년 결혼'…뉴욕서 만난 뜻밖의 인물은?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부모님 최초 공개…'훈훈한 닮은꼴 가족'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동안 외모 탓에 미성년자로 오해?…'해인포터' 변..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뉴욕 푸드파이터 등극…백종원 향한 팬심 고백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농구 즐기는 모습 포착…'체대오빠' 매력 폭발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첫 연기 뮤지컬 '그리스' 댄스 재연…'흥해인 등..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연기수업 중 미모의 여대생에 호감 고백…'박력 폭..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수수한 초보 여행자로 시청자 매료…'힐링 선사' 이우정 기자
    '걸어보고서' 정해인, 틴트 선글라스 끼고 뉴욕 힙스터 도전…'핵인싸 변.. 이우정 기자
    김고은, 저소득층에 1억원어치 마스크 전달…"코로나19 방지에 도움되길" 이우정 기자
    김고은, 보리차 음료 광고 모델 발탁…"맑고 청량한 이미지" 이우정 기자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