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과거 교통사고로 사회복무요원 판정…12월 中 입소
기사입력 : 2016.11.30 오후 2:22
정일우, 과거 교통사고로 사회복무요원 판정…12월 中 입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DB

정일우, 과거 교통사고로 사회복무요원 판정…12월 中 입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DB


배우 정일우가 국방의 의무를 다한다.


30일 HB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정일우가 뇌동맥류 진단에도 불구하고 12월 중 입소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정일우는 지난 2006년 당한 교통사고로 손목, 골반 등에 큰 부상을 입어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정일우는 2006년 교통사고 당시 뇌진탕과 뇌출혈, 부분 기억상실 증세를 보이며 3년 전부터는 잦은 두통이 있었다"며 "정밀검사 결과, 정일우는 '뇌동맥류'라는 진단을 받았다. 뇌동맥류는 재검 요청 시 군 면제 사유도 될 수 있는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정일우는 재검 요청을 하지 않고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정일우는 4주 간의 기초 군사 훈련을 받은 뒤 2년 간 복무하게 되며, 구체적인 입소 장소 및 일정 등에 대해서는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정일우는 현역으로 입대하지 못해 아쉬워하고 있으며 대체복무이지만 성실히 이행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항상 정일우를 아껴주는 팬 여러분들께 인사를 드리지 못하는 점 죄송하고 아쉽게 생각한다. 정일우를 위해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정일우